홍보자료
2017 사물인터넷 국제전시회
2018.01.14177

2017년 10월 11일부터 13일까지 코엑스 1층 B홀에서 진행된 사물인터넷 국제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이번 전시회는 국내 이동통신 3사(KT, SKT, LG)와 대학교, 국내외 기업 200여 업체가 참가해 홈·가전, 에너지, 제조, 자동차·교통, 도시·안전, 환경, 헬스·의료, 농축·수산 등 IOT 분야의 최신 기술들을 한자리에 볼 수 있습니다.

전시회에서 가장 눈에 띄었던 것은 국내 이동통신 3사의 대형 부스들이었습니다.

 

a24c6fe92b8d15e5c431a2ebf85808fe_1515939

 

대형 부스들은 가정, 일터, 농장과 도시, 자동차 등의 테마를 구성하여 테마별 서비스를 소개 및 시연합니다. 예를 들어 가정 분야에서는 전기료 알리미, 가스잠그미 등의 제품들을 소개하고 맞춤 IoT 서비스 체험을 제공합니다. 스마트 시티 전시 구역에서는 도시 거주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안전, 환경, 교통 등의 공공 IoT 서비스가 영상으로 구현되고 실시간 쓰레기 적재현황 모니터링이 가능한 스마트 쓰레기 수거관리 시스템은 직접 시연해 볼 수 있도록 구성하고 있습니다.

a24c6fe92b8d15e5c431a2ebf85808fe_1515939
a24c6fe92b8d15e5c431a2ebf85808fe_1515939
a24c6fe92b8d15e5c431a2ebf85808fe_1515939
a24c6fe92b8d15e5c431a2ebf85808fe_1515939 

 

2017 사물인터넷 국제전시회를 참관하면서 받았던 개인적인 느낌을 한마디로 말하자면 Hewlett Packard의 브로셔 제목인 스마트 제조에서 스마트 공장, 스마트 기업으로의 전환입니다. 이전까지 참관했었던 사물인터넷 관련 전시회에서는 스마트 홈을 제외하고는 대체적으로 개별적인 제품들 위주로 전시되어 사물인터넷의 정의가 명확하지 않다는 느낌을 받았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전시회에서는 스마트 팜, 스마트 빌딩, 스마트 기업, 스마트 시티까지 통합된 부스로 구성해 사물인터넷이 특정한 제품들을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상호유기적인 시스템 그 자체라고 느껴지게 구성하였습니다.

거대한 유기체 안에서 각각의 제품들이 상호간의 소통을 하기 위해서는 통합적으로 방대한 데이터를 관리해야 하기 때문에 데이터와 관련된 부스도 많이 보였습니다. 때문에 사물인터넷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표준화된 플랫폼과 데이터 보안 기술에 대한 필요성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